뉴스

제목 베트남서 '수출中企 쇼케이스'…"하늘길 막혔는데 단비"
지난해 12월 9~10일 베트남 호찌민 쉐라톤 호텔에서 중기중앙회가 개최한 `2020 베트남 유망소비재 온·오프라인 연계(O2O) 전략수출컨소시엄` 행사장의 모습. [사진 제공 = 중기중앙회]

사진설명지난해 12월 9~10일 베트남 호찌민 쉐라톤 호텔에서 중기중앙회가 개최한 `2020 베트남 유망소비재 온·오프라인 연계(O2O) 전략수출컨소시엄` 행사장의 모습. [사진 제공 = 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해 12월 9일부터 10까지 베트남 호찌민 쉐라톤 호텔에서 뷰티미용, 식품, 소비재 수출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2020 베트남 유망소비재 온·오프라인 연계(O2O) 전략수출컨소시엄'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뷰티미용(21개) △식품(8개) △일반소비재(5개) 등 국내 중소기업 34개사가 참여했고, 중기중앙회 베트남 현지 아세안사무소에서 사전 매칭한 베트남 온라인쇼핑몰 'Shopee(쇼피)'와 'Sendo(센도)' 및 'VTV Hyundai(베트남 현대홈쇼핑)' 등 바이어 총 70개사가 참여했다.

행사장을 찾은 베트남 현지 바이어들은 전문 통역원의 안내를 받아 참여 기업의 제품 쇼케이스에서 여러 제품을 직접 만져보고 체험하며, 행사장에 마련된 상담 부스를 통해 온라인으로 연결된 국내 기업과 실시간 1대1 영상 수출 상담에 참여했다. 또한 B2B 마케팅 외에 베트남 유명 인플루언서를 통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라이브 방송으로 B2C 마케팅도 동시에 이뤄졌다.

이틀간 34개 기업의 상담액은 229만3000달러였고 실제로 행사 기간 중 업무협약(MOU)이 이뤄진 수출계약 추진 건수는 3건, 8만달러를 기록했다.

'O2O 전략수출컨소시엄'은 해외 바이어가 전시된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국내 기업과 1대1 온라인 연결로 B2B 영상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온·오프라인 연계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 나갈 수 없는 국내 중소기업의 제품 샘플을 베트남 현지에 보내 오프라인 쇼케이스를 만들어 전시·홍보한다. 기존 온라인 영상 상담의 단점 보완이 가능한 만큼 오프라인 해외 전시회 못지않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코스메랩의 문윤정 대리는 "온라인과 이메일 혹은 영상 채팅을 통해서만 영업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정부 지원 사업은 현지에 사무실을 둘 수 없는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베리썸이라는 브랜드로 화장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해 500만불 수출탑을 받기도 했다. 중기중앙회는 3월 11~12일에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약 40개사가 참여하는 수출컨소시엄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출처 : 매일경제(https://www.mk.co.kr/)